제 아무리 빼어난 봄 처녀도 울고 갈 수밖에 없을 ‘레이싱 모델’의 므흣한 자태!

10일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린 2016 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은 개막전의 열기가 후끈했다. 레이서들의 열정은 스피드와 결과로 화답했고, 서킷의 꽃 레이싱 모델은 봄 꽃보다도 더 화사한 자태로 미모를 뽐냈다. 다음은 그녀들을 카메라에 담은 것을 옮긴 것이다(편집자).

632A7636

632A7359

632A7727

632A7767

632A7809

Be the first to comment on "제 아무리 빼어난 봄 처녀도 울고 갈 수밖에 없을 ‘레이싱 모델’의 므흣한 자태!"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