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서울모터쇼, ‘미래를 그리다, 현재를 즐기다’ 주제로 3월 31일 개막

2017 서울모터쇼가 개막 3월 31일부터 4월 9일까지 10일 동안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2017 서울모터쇼가 개막 3월 31일부터 4월 9일까지 10일 동안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2017서울모터쇼가 ‘미래를 그리다, 현재를 즐기다’를 주제로 3월 31일부터 4월 9일까지 총 열흘간 경기도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관람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개막 당일인 31일은 11시 30분부터다.

이번 모터쇼에는 현대, 기아, 한국지엠, 르노삼성, 쌍용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 9개, BMW, 메르세데스-벤츠 등 수입차 브랜드 18개 등 총 27개 완성차 브랜드가 부스를 꾸몄다. 또한 제네시스, 메르세데스-AMG가 독립 브랜드로 최초 참가하고, 상용차 브랜드 만(MAN)도 처음으로 참석한다. 완성차업체를 제외한 부품·IT·튜닝 및 캠핑·타이어 및 이륜차·용품·서비스 업체는 총 194개사가 함께한다.

신차는 세계 최초 공개모델 2종, 아시아 최초 공개모델 18종(콘셉트카 4종), 국내 최초 공개모델 22종(콘셉트카 4종) 등 총 42종(콘셉트카 8종)이다. 전체 출품차는 243종 약 300대에 달하며 친환경차는 이중 약 20%인 50종, 콘셉트카는 11종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모터쇼에 아이오닉 자율주행차를 선보이고, 네이버는 기술 연구개발(R&D) 자회사 네이버랩스를 통해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를 공개한다. 이외에도 현대모비스, 만도, 경신 등 부품회사들도 자율주행 관련 기술을 선보인다.

자율주행차·친환경차로 대표되는 세계 자동차산업의 트렌드를 직접 보고 느끼고 경험할 수도 있다. 자율주행차 시승행사는 일반인 대상으로 4월 1일부터 2일까지, 친환경차 시승행사는 전시기간 내내 진행된다. 개최 기간 중 4월 4일, 5일, 6일에는 미래 자동차산업의 화두인 ‘자율주행차’, ‘자동차와 IT융합’ 등을 주제로 한 국제 컨퍼런스와 세미나가 연달아 진행된다. 가족 관람객들을 위해 제2전시장 7홀에 ‘자동차생활문화관’을 마련해 캠핑카 전시, 체험, 교육, 놀이 등 자녀와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편 서울모터쇼는 OICA(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가 공인한 대한민국 유일의 국제 모터쇼이자 최대의 종합산업전시회로 1995년 제 1회 서울모터쇼 개최 이래 올해로 11회째를 맞았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2017 서울모터쇼, ‘미래를 그리다, 현재를 즐기다’ 주제로 3월 31일 개막"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