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철(엑스타레이싱, 2위), “우승했으면 더 좋았겠지만 팀의 원 투 피니시에 공헌해 정말 기쁘다!”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드라이버 코멘트(결선)

<오토레이싱>은 5월 14일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열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캐딜라6000 클래스 제2전에서 2위를 한 정의철에게 관련 내용을 묻는 질문서를 보냈다. 다음은 그가 보내온 답변을 문답식으로 정리한 것이다(편집자).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2전 캐딜락6000 클래스 2위를 한 정의철. 사진=슈퍼레이스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2전 캐딜락6000 클래스 2위를 한 정의철. 사진=슈퍼레이스

오토레이싱: 소감을 밝히면?

정의철: 우승하지는 못했지만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원 투 피니시를 거둬 정말 기쁘다. 항상 어려운 레이스를 했던 곳이어서 그 어느 때보다 값지다.

 

오토레이싱: 무리하지 않은 레이스를 펼친 것 같은데?

정의철: 앞서갈 수 있었다면 그렇게 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데 유지의 속도가 빨랐고 무엇보다 무리할 필요 없다고 생각했다 누가 우승하던 금호엑스타 팀의 우승이기 때문에 그건 중요하지 않다 원투 피니시는 최고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오토레이싱: 레이스 중 긴장의 끈을 놓지 못했을 것 같은데?

정의철: 이데 유지와의 경쟁보다는 뒤 따라오던 황진우의 속도가 빨랐기 때문에 경기 중반 견제하며 레이스를 운영하는 것이 힘들었다. 조금만 실수해도 황진우와 가까워졌기 때문에 실제 직접적인 경합은 아니었지만 신경이 많이 쓰였다.

 

오토레이싱: 다음 경기에서는 40kg의 핸디캡 웨이트를 적용받는데?

정의철: 10kg, 20kg 등과 관계없이 경주차에 무게를 더하다는 것은 굉장히 손해를 보는 일이다 차의 밸런스, 타이어의 영향 등등 많은 부분들이 변화가 생겨서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드라이버로서 사소한 실수라도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팀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경주차의 컨디션을 치밀하게 관리해야 한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정의철(엑스타레이싱, 2위), “우승했으면 더 좋았겠지만 팀의 원 투 피니시에 공헌해 정말 기쁘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