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제4전] 박동섭, 완벽한 폴 투 피니시! 종합 2위로 껑충

박동섭(팀 HMC)이 완벽한 폴 투 피니시로 포디엄의 정상에 우뚝서며 지각 변동을 일으켰다.

2017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제 4전 입상자, 좌측부터 2위 이한준, 우승 박동섭 3위 이동호. 사진=전현철 기자

2017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제 4전 입상자, 좌측부터 2위 이한준, 우승 박동섭 3위 이동호. 사진=전현철 기자

12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길이 3.908km, 13랩=50.804)에서 열린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제4전에서 박동섭이 27분06초415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이한준(튜닝스쿨)이 6.410초 뒤진 2위로 피니시라인을 통과했고, 이동호(비엠코포레이션)가 3위를 해 시상대의 한자리를 채웠다.

30대가 맞붙은 결선은 2분04초242를 마크하며 폴 포지션을 차지한 박동섭이 대열을 이끌면서 막을 올렸다. 2그리드의 김재균(카라운드)이 이한준(튜닝스쿨)에게 길을 열었고, 4, 5그리드의 박진현(R-LAB 천기산업)과 이동현(신우모터스)이 이동호와 남성민(엠아이엠레이싱)에게 밀렸다.

박동섭의 질주는 흔들림이 없었다. 초반 이한준의 매서운 추격을 견뎌낸 후 안정을 찾으면서 13랩을 틀어막고, 시즌 첫 승을 폴 투 피니시로 장식했다. 그러나 선두권에 진입하려던 이동현과 남성민은 시련이 닥쳤다. 경기심사위원회가 코너 커팅과 관련해 드라이브 스루 페널티를 부과하면서 순위가 크게 밀린 것. 레이스는 결국 초반 선두권의 변화가 없는 가운데 박동섭에 이어 이한준, 이동호가 차례로 체커기를 받았다. 박진현과 김재균, 신윤재, 이인영, 이진욱, 임지성, 최근혁 등이 각각 4~10위를 해 포인트를 챙겼다.

2017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제4전에서 폴 투 피니시를 거둔 박동섭. 사진=전현철 기자

2017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제4전에서 폴 투 피니시를 거둔 박동섭. 사진=전현철 기자

경기가 끝난 후 박동섭은 “이전까지 뜻하지 않은 경주차 트러블로 마음고생이 심했는데 폴 투 피니시를 거둬 치유가 됐다”며 “오프닝 랩에서 파이널 랩까지 완벽하게 레이스를 이끌 수 있었던 것은 인제스피디움에 자신이 있었고, 기록을 낼 수 있는 방법을 알기 때문”이라고 레이스를 평가했다. 이어 그는 “적극적인 응원을 아끼지 않은 팀 HMC의 김주연 회장과 늘 궂은 일을 마다 하지 않고 지원하는 아내 그리고 사랑스런 아들과 이 기쁨을 함께 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제3전까지 28포인트를 획득했던 박동섭은 이날 28점을 추가하면서 56점을 쌓았다. 이에 따라 제4전에서 6포인트를 더한 61점으로 종합선두를 지킨 신윤재(슈퍼드리프트)를 5점 차이로 따라붙으며 시즌 챔피언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제4전] 박동섭, 완벽한 폴 투 피니시! 종합 2위로 껑충"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