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 타깃 트라이얼 방식의 ‘자동차 동호회 최강자전’ 성료

국내 최초로 전국 자동차 동호회 레이싱 대회가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개최됐다.

전남개발공사 KIC사업소가 12일 일반인 모터스포츠 참여 확대를 위해 오너 대상의 전국 ‘자동차 동호회 최강자전’을 개최했다. 사진=KIC

전남개발공사 KIC사업소가 12일 일반인 모터스포츠 참여 확대를 위해 오너 대상의 전국 ‘자동차 동호회 최강자전’을 개최했다. 사진=KIC

전남개발공사 KIC사업소는 지난 12일 일반인 모터스포츠 참여 확대를 위해 오너 대상의 전국 ‘자동차 동호회 최강자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기방식은 ‘타깃 트라이얼(지정된 시간에 가장 근접하게 주행)’ 방식으로 진행되었고 LF소나타, 그랜져IG, 스팅어 등 각각 동호회를 대표하는 회원들이 참가했다.

이날 대회에서는 사랑하는 연인, 가족, 친구 등 남녀가 한 팀이 돼 서킷을 질주하는 ‘커플 레이스’가 20여팀이 출전한 가운데 이색 이벤트로 마련돼 흥미를 더했다. 또한 ‘가상레이싱 대회’, ‘커플 레크레이션 게임’, 2,000만원 상당의 ‘상품 및 경품’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돼 큰 호응을 얻었다.

KIC사업소는 “일반인들의 모터스포츠 관심 및 참여 유도를 위해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아마추어 대상 프로그램을 개발해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에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는 전국 주요 자동차 동호회 카페회원 111만명을 대상으로 각 동호회 대표 100여명을 선발해 치러졌고, 일반인들에게 KIC 서킷을 몸소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 타깃 트라이얼 방식의 ‘자동차 동호회 최강자전’ 성료"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