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스포츠 축제 전남GT의 ‘화룡점정’은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국내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를 대표하는 캐딜락6000 클래스가 전남의 모터스포츠 축제 ‘전남GT’의 흥행에 가속 페달을 밟았다.

김양수(왼쪽) 전라남도 모터스포츠담당관과 김준호 슈퍼레이스 대표. 사진=슈퍼레이스

김양수(왼쪽) 전라남도 모터스포츠담당관과 김준호 슈퍼레이스 대표. 사진=슈퍼레이스

슈퍼레이스와 전라남도는 7일 서울시 중구 CJ제일제당센터에서 협약식을 맺고 9월 9일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열릴 예정인 ‘전남GT’ 성공개최를 위해 슈퍼 6000 클래스의 6라운드 경기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최고 수준의 모터스포츠 축제와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만나면서 모터스포츠 팬들의 기대를 부풀리게 했다. 전남GT는 경주장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 발전계획으로 아시아 최고 수준의 국제대회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출범, 온로드 레이스는 물론 모터사이클, 오프로드 경기 등 다양한 카테고리를 선보이며 호평을 얻었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양수 전라남도 모터스포츠담당관은 “전남GT를 도민과 함께 만드는 지역 대표 축제이자 특색 있는 이벤트로 성장시키려 슈퍼레이스와 함께 하게 됐다”며 “그동안 슈퍼레이스가 축적한 역량과 컨텐츠들이 전남GT를 통해 더욱 빛이 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슈퍼레이스 김준호 대표는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스포츠이자 엔터테인먼트로 발전시켜나가려는 슈퍼레이스의 의지와 전라남도의 지향점은 같을 것 같다”며 “상호협력을 통해 국내 모터스포츠가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전남GT를 통해 슈퍼레이스는 슈퍼6000 클래스를 정규 라운드로 편성하고 슈퍼레이스의 서포트 레이스는 편성을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모터스포츠 축제 전남GT의 ‘화룡점정’은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