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스피드레이싱 제3전 GT-300] 배선환,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역전으로 시즌 첫 승!

배선환(모터라이프)의 날카로운 창이 정남수(브랜뉴레이싱)의 단단단 방패를 뚫었다.

2018 넥센스피드레이싱 엔페라 GT-300 클래스 3전 우승자 배선환. ㅅㅏ진=KSR

2018 넥센스피드레이싱 엔페라 GT-300 클래스 3전 우승자 배선환. ㅅㅏ진=KSR

17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 A코스(길이 2.5km, 20랩=50km)에서 결선을 치른 넥센스피드레이싱 제3전 GT-300 클래스는 배선환이 정남수와 박빙의 승부를 펼친 끝에 24분25초292초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으며 끈질기게 추격전을 펼치 정남수를 0.907초 차이로 따돌리고 시즌 첫 시상대 정상에 섰다. 24분51초664의 김현성(코프란레이싱)이 시상대의 한자리를 채웠다.

결선은 오프닝 랩부터 배선환의 질주가 매력을 발산했다. 예선을 2위로 통과한 배선환은 폴 포지션의 정남수를 뒤에 두고 대열을 이끌면서 산뜻한 시작을 알렸다. 반면 불의의 일격을 당한 정남수는 곧바로 안정을 찾으며 추격전을 전개, 2랩에서 위치를 바꾸는데 성공해 자신의 자리를 찾아갔다. 3그리드의 송병두(ERC레이싱)는 오프닝 랩 이후 급격하게 순위가 곤두박질치며 일찌감치 경쟁에서 탈락했다.

2018 넥센타이어 슈퍼레이스 엔페라 GT-300클래스 3전 우승자 배선환. 사진=전현철 기자

2018 넥센타이어 슈퍼레이스 엔페라 GT-300클래스 3전 우승자 배선환. 사진=전현철 기자

레이스는 점입가경 상황으로 빠져들면서 정남수와 배선환의 주도권 다툼이 격화돼 재미를 불어넣었다. 배선환은 정남수를 가깝게는 0.368초 멀게는 1.325초 차이의 사정권에 두고 코너마다 사정없이 두들겼다. 그리고 마침내 15랩 진행 중 속도를 최대한 높이며 첫 코너에서 추월에 성공, 승리의 기운을 자신에게 가져왔다. 입장이 바뀐 정남수가 재역전의 기대를 높이며 15랩에서 0.332초 차이로 배선환을 압박했으나 더 이상 길은 열리지 않았다. 특히 정남수는 파이널 랩에서 공격적인 드라이빙으로 배선환을 압박했지만 결과는 접촉(?)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2018 넥센타이어 슈퍼레이스 엔페라 GT-300클래스 3전 결선 후판 선두였던 정남수의 뒤에서 추월을 시도하는 배선환. 사진=전현철 기자

2018 넥센타이어 슈퍼레이스 엔페라 GT-300클래스 3전 결선 후판 선두였던 정남수의 뒤에서 추월을 시도하는 배선환. 사진=전현철 기자

레이스는 결국 배선환이 시즌 첫 시상대 정상으로 직행했고, 개막전 우승에 이어 시즌 2승에 도전했던 정남수는 2위로 들어오며 아쉬움을 곱씹어야 했다. 예선 후 경주차의 테크니컬 트러블을 호소했던 김현성이 3위를 했다.

배선환은 경기 후 스타트와 관련한 질문에 “스타트는 모든 라운드에서 빠르게 출발하는 것 같다”며 “하지만 뒤에 두고 레이스를 하는 것이 부담스러워 길을 열어주고 막판에 다시 추월하는 전략을 즐겨 쓴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추월 기회를 엿보다가 공간이 생겨 과감하게 공략한 것이 순위를 바꾸는 결정적인 계기였다. 하지만 너무 이르다는 생각이 들었고 잠시 망설였지만 끝까지 밀고 간 것이 우승의 비결이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시즌과 관련 “차가 거의 트러블이 없다보니 마지막까지 리타이어하지 않고 포인트를 쌓다보면 시즌 챔피언 타이틀도 다가오지 않을까”라고 기대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넥센스피드레이싱 제3전 GT-300] 배선환,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역전으로 시즌 첫 승!"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