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부터 혼다 엔진 얹는 레드불 F1팀, 부진 탈출할까?

레드불 F1 레이싱팀이 2019년부터 2년간 혼다의 엔진을 공급받는다고 공식발표했다.header_amrbr_honda_1_423123213

레드불의 감독인 크리스티앙 호너는 “혼다와의 계약은 그랑프리에서의 우승뿐만 아니라 최종 목표인 챔피언십 타이틀을 위해 경쟁하려는 팀의 새로운 단계의 시작”이라며 “우리는 언제나 더 높은 수준에서 경쟁한다는 단 하나의 기준에 따라 냉철한 결정을 내려왔다. 이에 혼다와의 제휴가 올바른 방향이 될 것으로 확신했다” 고 소감을 밝혔다.

혼다의 하치고 다카히로 사장은 “2018시즌부터 토로로소와 좋은 관계를 맺으면서 우리는 레드불 패밀리인 레드불 F1팀과 관계를 확대하게 됐다. 두 팀과 함께 하는 것은 얻을 수 있는 데이터도 두 배가 된다는 뜻이다. 우리는 두 팀과의 강력한 파트너십을 통해서 우승과 챔피언십이라는 목표에 근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2007 시즌부터 르노 엔진을 얹은 레드불 F1팀은 세바스티앙 베텔이 2010시즌부터 4년 연속 드라이버즈와 컨스트럭터즈 챔피언십 타이틀을 획득했다. 하지만 1.6 터보 엔진으로 규정이 바뀐 2014년부터 메르세데스에 밀렸고, 지난해부터는 페라리에게도 열세를 보이면서 종합 3위권에 머무르고 있다.

혼다는 1988년부터 4년 연속 드라이버즈-컨스트럭터즈 더블 타이틀을 획득한 파트너였던 맥라렌과 손잡고 2015년 엔진 공급업체로 F1에 복귀했다. 하지만 3년간 출력 저하로 우승은 물론 포디움에도 한번 오르지 못한채 맥라렌과 결별, 2018년 시즌부터 토로 로소에 엔진을 공급하고 있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2019년부터 혼다 엔진 얹는 레드불 F1팀, 부진 탈출할까?"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