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5전 캐딜락6000] 장현진, “시상대 정상 기쁘면서도 팀 동료들과 함께 올랐다면 더~!”

<오토레이싱>은 11일 인제스피디움에서 열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5전 캐딜락6000 클래스 출전 드라이버들에게 대회와 관련한 질문서를 보냈습니다. 다음은 우승한 장현진(서한-퍼플 모터스포트)이 보내온 답변을 정리한 것입니다(편집자).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5전 5우승 장현진. 사진=슈퍼레이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5전 5우승 장현진. 사진=슈퍼레이스

대회를 치르고 난 소감을 밝히면?

스톡카로 처음 접하는 나이트 레이스라 무척이나 설렜다. 하지만 두 차례의 GT 레이스의 출전 경험을 바탕으로 거듭된 실수를 하지 않으려 노력했다. 각종 변수를 극복하려 했고, 시야를 확보하기 위해 주간에 비해 두 배 정도로 집중했던 레이스였다. 팀 동료들과 함께 포디엄에 오르는 것이 목표였는데 아쉽다.

 

자신의 레이스 리포트 레이스를 작성하면?

시작이 나쁘진 않아 팀 동료인 김중군과 정회원이 각각 1, 3위에 포진하며 레이스가 펼쳐졌다. 2위로 끌어가면 선두 차에 비해 시야확보와 흐름에 유리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선두가 됐을 때는 트랙위에 사고로 의한 파손물 등이 차 데미지를 줄 수 있기에 노면파악과 경주차의 상태에 더욱 집중하면서 결선을 치렀다.

 

다음 경기를 준비하는데 있어서 중점을 두어야 할 부분은?

6전에는 웨이트를 80kg을 올려야 한다. 이에 대한 대응을 해야 할 것 같은데. 차 밸런스를 최적화시키는 것이 우선일 것 같다.

 

대회와 관련해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나이트 레이스는 한여름 밤의 축제였던 것 같다. 대회를 준비한 슈퍼레이스 모든 관계자분들 및 오피셜들께 고생이 많았다는 말을 전한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5전 캐딜락6000] 장현진, “시상대 정상 기쁘면서도 팀 동료들과 함께 올랐다면 더~!”"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