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5전 캐딜락6000] 이데 유지, “파이널 랩의 추돌과 순위 하락, 되돌릴 수 있어 다행!”

<오토레이싱>은 11일 인제스피디움에서 열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5전 캐딜락6000 클래스 출전 드라이버들에게 대회와 관련한 질문서를 보냈습니다. 다음은 3위를 한 이데 유지(엑스타레이싱)가 보내온 답변을 정리한 것입니다(편집자).

이데 유지. 사진=슈퍼레이스

이데 유지. 사진=슈퍼레이스

대회를 치르고 난 소감을 밝히면?

SC 상황이 두 번이나 발생하고 앞과 뒤에서 많은 일들이 일어나 최대한 동요하지 않고 평온하게 레이스를 하려고 했다. 차에 약간의 이상 상황이 생겨 조금 아쉽지만 지금 결과에는 만족하려고 한다.

 

자신의 레이스 리포트 레이스를 작성하면?

시작은 나쁘지 않았다. 차근차근 순위를 밟아나가려고 했고, 두 번의 SC 상황에서 잘 대처했다. 하지만 그 이후 변속에 문제가 좀 생겼다. 최대한 변속기에 부담을 주지 않으려 했고, 그러다 보니 김종겸(아트라스BX)와 점점 가까워졌다. 파이널 랩에서 김종겸이 추월하는 과정에서 몇 번의 추돌이 있었고, 심사위원회의 결정으로 순위를 다시 되돌릴 수 있어서 다행이다.

 

다음 경기를 준비하는데 있어서 중점을 두어야 할 부분은?

올해는 내 자신도 그리고 팀 동료인 정의철 군도 풀릴 듯 꼬인다는 기분이다. 이제 시즌 후반기, 차도 재정비를 해 완벽한 퍼포먼스로 원 투 피니시를 꼭 달성하고 싶다. 1위는 누가되든 그저 원 투 피니시가 목표다.

 

대회와 관련해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두 번 째 나온 SC 상황에서 세프티 카의 투입은 너무 위험했다. 4전 때는 세이프티 카 없는 SC에 당황했는데, 이번 경기에서는 세이프티 카가 너무 느리게 달려 수온이 상승했다. 이럴 때 드라이버들이 당황하는데 그러면 또 다른 2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다음부터는 조금 더 유연하게 대처해 주었으면 좋겠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5전 캐딜락6000] 이데 유지, “파이널 랩의 추돌과 순위 하락, 되돌릴 수 있어 다행!”"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