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GP 2회 월드 챔피언 페르난도 알론소, 은퇴? “잊지 못할 좋은 시간을 보냈다”

통산 2차례 F1 월드 챔피언 페르난도 알론소(멕라렌)가 올 시즌을 끝으로 F1을 떠날 것으로 보인다.

2018 헝가리 그랑프리에서 생일을 맞이해 자신의 팬들과 함께 포즈를 취한 알론소(사진=멕라렌)

2018 헝가리 그랑프리에서 생일을 맞이해 자신의 팬들과 함께 포즈를 취한 알론소(사진=멕라렌)

맥라렌은 공식발표를 통해 “알론소가 2019년에 F1에 출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알론소 또한 자신의 공식 SNS를 통해  “그동안 우리는 서로 잊지 못할 좋은 시간을 보냈다. 이제는 변화가 있을 때”라며 F1 은퇴 의사를 밝혔다.

2001년 미나르디에서 F1에 데뷔한 알론소는 2002년을 테스트 드라이버로 활동한 시기를 제외하고 총 17시즌을 소화했했다. 르노 유니폼을 입은 2005년과 2006년 연속으로 F1 드라이버즈 챔피언에 오르는 등 32승, 22 폴 포지션, 97회 포디엄 등 뛰어난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그 이후는 굴곡의 연속이었다. 2007년 맥라렌으로 이적한 후 팀 동료 루이스 해밀턴과 시즌 내내 격렬한 경쟁끝에 결국 둘 다 챔피언에 오르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을 만들었다. 2008 시즌 르노로 복귀했지만 그해 싱가포르 그랑프리에서는 ‘크래쉬 게이트(알론소가 일찍 피트 스톱을 한 뒤 팀 동료 넬슨 피케 주니어가 고의로 사고를 일으켜 세이프티 카가 출동하게 한 것으로 알론소에게 유리한 상황을 만들었다)’에 휘말렸다.

2010 시즌에 페라리로 이적한 후 5시즌을 보내면서 3차례 시즌 종합 2위를 하는 등 경쟁력을 과시했다. 하지만 2015시즌 멕라렌으로 다시 복귀한 후 혼다 엔진의 경쟁력 저하로 4년 동안 시상대와는 인연이 없었다. 지난 시즌부터는 F1 이외에도 눈을 돌려 미국 인디500에 첫 출전해 한때 5위를 햇지만 경기 리타이어 했다. 올해는 르망 24시간에 도요타 소속으로 출전해 종합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F1 GP 2회 월드 챔피언 페르난도 알론소, 은퇴? “잊지 못할 좋은 시간을 보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