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전남 GT·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6전 캐딜락6000] 야나기다, “결국에는 기회가 왔고, 우승할 수 있었다”

<오토레이싱>은 9월 8일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 상설코스(길이 3.045km, 32랩=97.44km)에서 열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결선을 치른 드라이버들에게 질문서를 보냈습니다. 다음은 우승을 한 야나기다(아트라스BX)의 회신을 정리한 것입니다(편집자).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6전 우승 야나기다. 사진=슈퍼레이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6전 우승 야나기다. 사진=슈퍼레이스

결선 오프닝 랩은 걱정과는 달리 매끄러웠다. 전체적으로 경기를 마친 소감을 밝히면?

스타트 직후 큰 혼전이나 사고가 없어서 다행이었다. 그리고 본인이 우승한 것이 기쁘다.

 

레이스 중 순위 변화가 많지 않았던 원인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경합을 한 조항우(아트라스BX)는 70kg의 핸디캡 웨이트를 적용받았음에도 매우 빨랐고 나는 그를 추월할 수 있을 정도로 빠르지 않았다.

 

경기 중 자신을 가장 자극했던 장면을 꼽는다면?

결국에는 기회가 왔고 그 덕분에 우승을 할 수 있었다.

 

전남 GT의 서포트 레이스로 경기를 치렀다. 애로점과 개선할 사항은?

별다른 이슈는 없었던 것 같다.

 

경기를 응원해 준 자신의 팬들께는?

슈퍼레이스를 응원해주시는 팬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2018 전남 GT·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6전 캐딜락6000] 야나기다, “결국에는 기회가 왔고, 우승할 수 있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