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전남 GT·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6전 캐딜락6000] 조항우, “막판 작은 실수, 야나기다는 우승할 자격이 충분했다”

<오토레이싱>은 9월 8일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 상설코스(길이 3.045km, 32랩=97.44km)에서 열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결선을 치른 드라이버들에게 질문서를 보냈습니다. 다음은 2위를 한 조항우(아트라스BX)의 회신을 정리한 것입니다(편집자).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6전 캐딜락6000 결선 2위 조항우. 사진=슈퍼레이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6전 캐딜락6000 결선 2위 조항우. 사진=슈퍼레이스

결선 오프닝 랩은 걱정과는 달리 매끄러웠다. 전체적으로 경기를 마친 소감을 밝히면?

이번 경기에서 팀 전체가 좋은 결과를 얻었다. 팀 챔피언십은 큰 차이로 선두를 유지하고 있고, 드라이버즈 부문도 1~3위이다. 오늘 매우 빠른 모습을 보여주고 우승 할 자격이 충분했던 야나기다에게 큰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

 

레이스 중 순위 변화가 많지 않았던 원인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뒤에서 어떤 상황이 벌어지는지 모르겠지만, 야나기다, 김중군(서한-퍼플 모터스포트)과 선두권에서 흥미롭게 레이스를 했다. 두 드라이버 모두 매우 빨랐기에 그들보다 앞서려 최선을 다했지만 쉽지 않았다. 이번 대회는 사고가 거의 없었다고 들었는데 이는 레이스의 수준이 전반적으로 향상되었다는 걸 의미하기에 기쁘게 받아들인다. 드라이버들의 차이가 거의 없이 경쟁하는 상황이지만 모두가 사고 없이 공정하고 깔끔한 레이스를 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경기 중 자신을 가장 자극했던 장면을 꼽는다면?

마지막 랩의 마지막 코너가 가장 흥미로웠다. 레이스 내내 야나기다보다 앞서가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마지막 코너에서 그가 추월할 수 있을 정도의 작은 실수가 있었다. 그는 최선을 다했고 매우 빨랐기에 우승할 자격이 충분했다.

 

전남 GT의 서포트 레이스로 경기를 치렀다. 애로점과 개선할 사항은?

레이스와 팀의 업무에 집중하고 있었기에 어떤 애로 사항이 있었는지 잘 모르겠다. 관람객들이 가족과 함께 레이스를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아 보였다.

경기를 응원해 준 자신의 팬들께는?

지속적인 관심과 큰 응원에 감사를 드린다. 우리 팀은 시즌이 끝날 때까지 더블 타이틀 2연패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아트라스BX 레이싱 팀 파이팅!

Be the first to comment on "[2018 전남 GT·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제6전 캐딜락6000] 조항우, “막판 작은 실수, 야나기다는 우승할 자격이 충분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