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WRC 제10전 터키 랠리] 토요타와 O. 타낙, 3연승 질주하며 챔피언십 향방 안개속으로!

오트 타낙과 토요타의 파죽지세가 2018 WRC 후반부를 휘몰아치고 있다.

2018 WRC 터키랠리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시상대에 선 오트 타낙(사진 = 토요타 가주레이싱)

2018 WRC 터키랠리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시상대에 선 오트 타낙(사진 = 토요타 가주레이싱)

13일부터 16일까지 열린 2018 WRC 제 10전 터키 랠리(SS17=312.44km, 총 875.34km)에서 타낙은 3시간59분24초5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이번 랠리는 드라이버즈 챔피언쉽 경쟁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예상처럼 선두인 티에리 뉴빌(현대)과 디펜딩 챔피언인 세바스티앙 오지에(M-스포트/포드)의 접전으로 문을 열었다. 첫날 마지막 구간인 SS7을 끝냈을 때 선두 뉴빌과 2위 오지에의 차이는 불과 0.3초 였다.

그러나 둘쨋날이 시작되면서 뉴빌에게 시련이 다가왔다. 첫구간인 SS주행 중 i20 경주차의 앞쪽 서스펜션이 파손된 것. 결국 오지에보다 3분 30초 이상이 뒤진 상태로 구간을 마친 뉴빌은 곧바로 직접 응급수리에 나섰으나 정상적인 주행이 어려운 상황이었고, 결국 남은 주행을 포기해야 했다.

6년 연속 드라이버즈 챔피언십에 도전하고 있는 세바스티앙 오지에(사진=WRC)

6년 연속 드라이버즈 챔피언십에 도전하고 있는 세바스티앙 오지에(사진=WRC)

선두를 넘겨받은 오지에도 불운이 닥쳐왔다. 다음 스테이지인 SS9에서 포드 피에스타 경주차의 스티어링 암이 파손돼 약간의 시간을 잃은 것. 하지만 무리없이 주행을 마친 뒤 곧바로 직접 경주차를 수리했다. 하지만 출발 시간 지연으로 추가 시간 페널티까지 받은 끝에 SS10에 복귀, 가장 빠른 구간 기록을 내면서 선두를 지켜냈다. 이후 브레이크 타임 동안 경주차를 정비하면서 수리를 마쳐 우승에 한걸음 더 다가가는 듯 했다.

그러나  떠난 듯 했던  불운의 악령(?)이 후반부 첫 SS11에서 다시 찾아왔다. 산길 코스를 주행하던 오지에의 피에스타 경주차가 코너링 중 방향을 잃고 스핀하며 길가의 나무와 추돌한 뒤 그대로 길과 언덕 사이 턱에 걸렸다. 자력 탈출이 어려울 정도가 되면서 결국 스테이지를 제대로 마무리짓지 못하고 이날 일정을 포기했다. 오지에의 뒤를 이어 2위로 달리던 안드레아스 미켈슨(현대)도 SS11에서 서스펜션이 파손으로 4위로 물러났고, 크레이그 브린(시트로앵)도 C3경주차에 화재가 나서 전소되는 등 SS11은 마의 구간(?)으로 낙인찍혔다.

SS11에서 파손된 i20 경주차의 서스펜션을 직접 수리하고 있는 현대의 안드레아스 미켈슨(사진=WRC)

SS11에서 파손된 i20 경주차의 서스펜션을 직접 수리하고 있는 현대의 안드레아스 미켈슨(사진=WRC)

세쨋날 경기 중반까지 7위였던 엘프인 에반스(M-스포트)가 SS16에서  예정시간보다 먼저 출발해 5분 페널티를 받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는 경기 규정에 따라 추가 시간 페널티를 받음으로서 당시 12위였던 팀 동료인 오지에의 순위를 끌어올리기 위한  작전으로  판명되었다.

이런 헤프닝이 이어지는 가운데 다른 드라이버들의 불운속에서 첫날을 5위로 마무리한 타낙이 자신의 페이스를 꾸준히 유지한 끝에 우승하면서 3연승을 기록했다. 팀 동료 야리 마리 라트발라가 2위를 해 토요타가 원투피니시를 거뒀다.  헤이든 패든(현대)은 3위로 올 시즌 첫 포디엄에 올랐다. 티무 수니넨(M-스포트/포드)과 미켈슨이 이었고, 스코다 파비아 R5로 개인자격으로 출전한 노장 헤닝 솔베르그가 6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리고 경기 막판 팀 동료인 에반스의 희생속에 오지에가 톱10에 들면서 포인트 피니시를 달성했다.

뉴빌은 종합 16위였으나 마지막 파워스테이지에서 오지에를 1.6초차이로 제치고 1위를 기록하면서  추가 포인트 5점을 챙겼다.

마지막 파워스테이지에서 1위를 차지하며 포인트 피니시에 만족한 티에리 뉴빌(사진=WRC)

마지막 파워스테이지에서 1위를 차지하며 포인트 피니시에 만족한 티에리 뉴빌(사진=WRC)

드라이버즈 챔피언십은 5점을 챙긴 뉴빌이 종합 177점으로 여전히 선두를 지켰고, 3연승의 타낙이 164포인트로 오지에(154점)을 제치고 뉴빌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매뉴팩처러즈 챔피언십은 터키 랠리에서 원 투 피니시 후  3경기 연속 포디움 피니시를 달성하는 등 파죽지세를 과시한 토요타(284점)가 현대(279점)을 제치고 WRC 복귀 후 첫 리드를 잡았다.

타낙과 토요타의 승승장구, 뉴빌과 현대의 더블 챔피언십 수성 비상, 오지에의 6년 연속 드라이버즈 챔피언십 달성 여부가 시즌 후반부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2018 WRC는 10월 4일부터 7일까지 열리는 영국 웨일즈 랠리에서 제 11전을 치르게 된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2018 WRC 제10전 터키 랠리] 토요타와 O. 타낙, 3연승 질주하며 챔피언십 향방 안개속으로!"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