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신임 김동빈 대표 체제로 2019 시즌 출범

국내 최고의 자동차경주 대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운영하는 ㈜슈퍼레이스가 김동빈 대표 체제로 출범한다.

OHX89575

김 신임 대표는 2003년 ‘코리아 투어링카 챌린지’의 프로모터로 모터스포츠와 인연을 맺은 후 ‘RV Power Challenge’를 창설 운영했었다. 2005년 CJ의 스포트마케팅에 입사한 후 현재까지 모터스포츠 사업부문을 담당했다.

김 대표는 이 기간 동안 2006년 9월 슈퍼레이스의 전신인 KGTC(Korea GT Championship)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한 것을 시작으로 2008년에는 아시아 최초의 스톡카 시리즈인 슈퍼 6000 클래스를 창설했다. ​그 동안 나이트레이스, 한중일 대회 등 굵직한 이벤트를 성공시키는 등 2018 시즌에는 누적관중 12만 명과 평균 1만4,000여명을 서킷으로 불러들여 국내 모터스포츠의 대중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대표는 “2019년 슈퍼레이스는 더 큰 도약을 위해 달려 나가려고 한다”며 “모터스포츠가, 슈퍼레이스가 더욱 대중적인 주말 컨텐츠로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더 많은 도전을 하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다음은 김동빈 신임 대표가 보내온 인사말을 전재한 것이다.

슈퍼레이스 김동빈 신임 대표(오른쪽). 사진=슈퍼레이스

슈퍼레이스 김동빈 신임 대표(오른쪽). 사진=슈퍼레이스

안녕하세요? ㈜슈퍼레이스 김동빈 입니다.

얼마 전부터 ㈜슈퍼레이스 대표이사라는 중책을 맞게 됐습니다. ㈜슈퍼레이스 신임 대표로써 글로나마 인사드립니다. 저는 2003년 ‘코리아 투어링카 챌린지’라는 자동차 경주대회 프로모터 사업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했습니다. ​그 후 ‘RV Power Challenge’라는 RV 온로드 대회를 창설, 운영했습니다. 2005년 9월 CJ 주식회사의 스포츠마케팅 부서에 입사해 지금까지 쭉 모터스포츠 사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2006년 9월 슈퍼레이스의 전신인 KGTC(Korea GT Championship)의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한 것을 시작으로 2008년에는 아시아 최초의 스톡카 시리즈인 슈퍼 6000 클래스를 창설했습니다. ​그 동안 나이트레이스, 한중일 대회 등 다양한 일들을 슈퍼레이스 임직원들과 함께 기획하고, 실행해 성과를 내왔습니다.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클래스 경기장면. 사진=슈퍼레이스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클래스 경기장면. 사진=슈퍼레이스

슈퍼레이스는 꾸준히 성장해 올해 누적관중 약 12만 명, 평균관중 1.4만 명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저와 슈퍼레이스 전 임직원들은 모터스포츠와 슈퍼레이스가 국민들의 일상 속에 자연스러운 일부로 자리잡는데 힘써왔습니다. ​그런 노력이 조금씩 결실을 맺어나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관심과 애정으로 좋은 기사를 만들어주신 기자님들의 노력 또한 슈퍼레이스의 성장에 빼놓을 수 없는 동력이었습니다.

2019년 슈퍼레이스는 더 큰 도약을 위해 달려나가려고 합니다. ​힘겨운 상황을 맞이할 수도 있을 테지만 달리는 말에 채찍을 가하는 심정으로 모터스포츠가, 슈퍼레이스가 더욱 대중적인 주말 컨텐츠로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더 많은 도전을 하려고 합니다. ​앞으로도 애정으로 슈퍼레이스의 행보를 지켜봐 주시며 힘을 보태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슈퍼레이스 관람객 휴게 공간. 사진=슈퍼레이스

슈퍼레이스 관람객 휴게 공간. 사진=슈퍼레이스

슈퍼레이스를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의 가정에 행복과 평안이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새 시즌이 시작되기 전 만나 뵐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인사드리겠습니다.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슈퍼레이스 대표이사 김동빈 올림

Be the first to comment on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신임 김동빈 대표 체제로 2019 시즌 출범"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