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ARA PRIZE GIVING 개최, 올해의 드라이버는 김종겸!

2018 대한민국 모터스포츠 최고의 별은 김종겸(아트라스BX)였다.

2018 KARA 올해의 드라이버로 선정되고 포즈를 취한 김종겸

2018 KARA 올해의 드라이버로 선정되고 포즈를 취한 김종겸

18일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 회장 손관수)의 주최로 열린 ‘2018 KARA Prize Giving”에서 김종겸이 최고상인 ‘올해의 드라이버상’을 수상했다.

김종겸은 국내 유일의 국제자동차연맹(FIA) 인터내셔널 시리즈인 2018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캐딜락6000 클래스에 첫 풀시즌 참가한 올해  총 9라운드중  8라운드에서 모두 득점을 올리는 꾸준함을 무기로 클래스 창설 이래 최연소 시리즈 챔피언 타이틀을 차지한데 이어 올해의 드라이버상까지 수상하는 등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또한 소속팀인 아트라스BX 레이싱도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올해의 레이싱팀상’을 수상해 경사가 겹쳤다.

손관수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장으로부터 올해의 드라이버 트로피를 수상하는 김종겸(왼쪽)

손관수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장으로부터 올해의 드라이버 트로피를 수상하는 김종겸(왼쪽)

‘올해의 기록상’은 올 시즌 개인 통산 106경기 출전 기록을 돌파한 황진우(CJ로지스틱스)에게, ‘올해의 오피셜상’은 이세진(슈퍼레이스 코스부위원장)에게 돌아갔다.

올해 신설된 서승범 기념사업회 주관 특별상 부문에는 페어플레이상에 장현진(서한-퍼플모터스포트), 다이나믹 드라이버상 김의수(제일제당레이싱), 영 드라이버상은 올 시즌 KARA 카트 챔피언십에서 나란히 종합 1, 2위를 차지한  이찬준(피노카트)과 박준서(스피트파크)에게 수여되었다.

올시즌 신설될 서승범 레이서 기념사업회 주관 특별상 수상자들, 좌측부터 다이나믹 드라이버상 김의수, 영드라이버상 박, 이찬준, 페어플레이상 장현진

올시즌 신설될 서승범 레이서 기념사업회 주관 특별상 수상자들, 좌측부터 다이나믹 드라이버상 김의수, 영드라이버상 박준서와 이찬준, 페어플레이상 장현진, 시상을 맡은 서승범 기념사업회 소속 이원일 선수.

김종겸은 “2017 시즌 GT1클래스 챔피언에 이어 2년 연속 챔피언의 영예를 안을 수 있도록 도와주신 조항우와 야나기다 , 평정호 감독을 비롯한 아트라스BX팀원 여러분과 한국타이어를 비롯한 후원사, 그리고 기꺼이 캐딜락6000 클래스로 올라가도록 길을 열어 주신 전 소속팀 서한 퍼플 모터스포트 김용석 부회장님 이하 팀원 여러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나 혼자만이 아닌 올해 캐딜락6000클래스에 출전한 모든 선수에게 주신 상으로 생각하고 앞으로 더욱 겸손하고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손관수 대한자동차경주협회장은 “올 시즌 대한민국 모터스포츠는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 많은 성장을 해왔지만 모터스포츠를 사랑하는 팬들의 눈높이나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도 있다”며 “내년 시즌에는 경주차의 성능을 기준으로 한 참가기준 정립 및 안전 규정에 대한 감독 강화, 각종 경력 관리및 계측·검차 장비의 표즌화등을 통해 수준을 더욱 끌어올리겠다”고 다짐했다.

환영사를 통해 2019년 시즌 운영에 대한 포부를 밝히는 손관수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장

환영사를 통해 2019년 시즌 운영에 대한 포부를 밝히는 손관수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장

Be the first to comment on "2018 KARA PRIZE GIVING 개최, 올해의 드라이버는 김종겸!"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