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2019 시즌 ‘미니 챌린지 코리아’ 런칭

슈퍼레이스가 올 시즌 미니 원메이커 레이스인 ‘미니 챌린지 코리아’를 런칭한다.

2019년 미니 챌린지 코리아가 국내에서 런칭한다(사진=슈퍼레이스)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시범주행하는 미니 챌린지 코리아 경주차들 (사진=슈퍼레이스)

올해 탄생 60주년을 맞이한 미니는 작고 가벼운 차체에서 나오는 주행성능으로 그동안 스포츠 드라이빙을 즐기는 매니아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1960년대 몬테카를로 랠리에서 세차례나 종합우승을 차지하는 등 고성능을 인정받았고 세계 각지에서 원메이크 레이스가 열리고 있다.

‘미니 챌린지 코리아’는 쿠퍼S 클래스와, 고성능 모델인 JCW(John Cooper Works) 클래스 그리고 여성들만 출전하는 레이디 클래스의 세 부문으로 나누어 타임 트라이얼 방식으로 레이스를 펼치게 된다. 특히 여성 드라이버들간 도전과 경쟁으로 이루어지는 레이디 클래스가 독특한 재미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슈퍼레이스와 미니는 참가자들의 출전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준비하고 있다. 차 구입 및 안전장비 장착 할인혜택을 지원하고 참가자들들이 자신의 미니 경주차를 개성있게 꾸미기 위한 커스터마이징 작업도 적극 권장할 예정이다. 여기에 최근 화제속에 방송되었던 JTBC 드라마 ‘”SKY캐슬’에서 열연한 배우 김혜윤을  “작지만 강력한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미니의 개성”을 대표하기에 적격이라고 판단, 미니 챌린지 코리아의 엠버서더로 선정해 본격적으로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를 비롯, 수많은 모터스포츠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보여온 배우 겸 드라이버 안재모와 여성임에도 그동안 뛰어난 모터스포츠 경력으로 두각을 나타낸 권봄이 등도 참가할 예정이다.

미니 챌린지 코리아 엠버서더로 선정된 김혜윤(사진=슈퍼레이스)

미니 챌린지 코리아 엠버서더로 선정된 배우 김혜윤(사진=슈퍼레이스)

한편, 미니 챌린지레이스에 출전할 참가자들은 4월 14일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기초교육을 받고 4월 27일과 28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에서 진행되는 드라이빙익스피리언스 행사를 통해 트랙주행을 경험하게 된다. 특히 이 행사에는 ‘쿠퍼 카 컴퍼니’의 설립자이자 JCW를 처음 만들어낸 존 쿠퍼의 손자 찰리 쿠퍼가 방한해 ‘미니 챌린지 코리아’ 참가자들과 함께 이벤트 레이스를 통해 미니의 매력을 한껏 뽐낼 예정이다. 찰리 쿠퍼는 미니의 글로벌 공식 홍보대사로서 브랜드의 헤리티지와 철학,그리고 모터스포츠의 DNA를 널리 알리는 동시에 세계 곳곳을 누비며 미니 레이싱 대회에 선수로 직접 참여하고 있다.

미니와 포즈를 취한 찰리 쿠퍼(사진=BMW)

미니와 포즈를 취한 찰리 쿠퍼(사진=BMW)

‘미니 챌린지 코리아’는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행사를 통해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첫 인사를 한 후 오는 5월 25일과 26일 이어지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제 2전에서 첫 공식 레이스가 시작되며 슈퍼레이스에서 5경기, 슈퍼챌린지에서 1경기등 6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슈퍼레이스, 2019 시즌 ‘미니 챌린지 코리아’ 런칭"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