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WRC 제3전 멕시코 랠리] 현대의 오토 타낙, 역전 가능성 남겨뒀지만…. 토요타의 S. 오지에 시즌 첫 승

세바스티앙 오지에(토요타)가 2020 WRC 제3전 멕시코 랠리를 가져갔다.

2020 WRC 멕시코 랠리에서 역주하는 세바스티앙 오지에(사진=WRC)

2020 WRC 멕시코 랠리에서 역주하는 세바스티앙 오지에(사진=WRC)

12일부터 14일까지 열린 2020 WRC 제3전 멕시코 랠리(총 947.29km, SS24=325.28km)는 오지에가 이 대회에서 통산 6승을 거뒀다.

첫날 열린 SS1과 SS2에서 티에리 뉴빌(현대)이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이튿날 첫 스테이지인 SS3에서 팀동료이자 디펜딩 챔피언 오트 타낙이 바통을 받아 선두로 올라섰다. 하지만 SS4에서 타낙이 코스 노면 공략에 실패해 40초 이상 뒤쳐져 8위까지 밀렸다. 오지에가 선두로 나섰고, 티무 수니넨(M-스포트/포드)과 뉴빌이 그 뒤를 따랐다.

SS7에서 올 시즌 첫 출전한 다니 소르도(현대)의 i20  경주차가 화재로 경기를 포기했다. 에사페카 라피(M-스포트/포드)의 피에스타 경주차도 스테이지를 마치고 이동하던 중 불이 붙어 리타이어 했다.  SS9는 뉴빌이 전기계통 트러블로  이날 남은 경기를 진행하지 못하게 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오지에가 선두를 지키고 수니넨과 엘핀 에반스(토요타), 타낙의 순으로 둘째날 일정을 마쳤다.

2020 멕시코 랠리에서 코너를 빠져나가는 오트 타낙(사진=현대 모터스포트)

2020 멕시코 랠리에서 코너를 빠져나가는 오트 타낙(사진=현대 모터스포트)

셋째날, 오지에가 첫구간인 SS13에서 톱타임을 내며 기세좋게 시작했으나 그 뒤로는 뉴빌과 타낙의 페이스였다. 23위로 문을 연 뉴빌은 5개 SS에서 가장 빠른 기록을 내 순위를 끌어올리기 시작했고, 타낙 또한 3개 SS를 손에 넣었다. 특히 후반의 SS17부터 SS20까지 4개구간에서 뉴빌과 타낙이 나란히 구간 1, 2위를 기록하며 오지에를 협공했다.

하지만 전체 75% 이상을 소화한 상황에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남은 3개 SS가 취소, 총 2시간47분47초6으로 선두였던 오지에의 우승이 확정됐다. 타낙이 27.8초 차로 2경기 연속 2위에 만족해야 했다. 수니넨이 M-스포트의 시즌 첫 포디움을 견인했고, 에반스와 칼리 로반페라(이상 토요타)가 뒤를 따랐다. 폰투스 티드맨드(스코다)가 종합 6위, WRC2 클래스 1위였고 현대 i20로 WRC2에 출전한 니콜라이 그르야진이 뒤를 따랐다. 뉴빌은 셋째날 최상의 페이스로 차이를 좁혔지만 둘째날 리타이어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16위로 경기를 마쳤다.

WRC2클래스에 출전한 니콜라이 그르야진의 현대 i20 경주차(사진=WRC)

WRC2클래스에 출전한 니콜라이 그르야진의 현대 i20 경주차(사진=WRC)

드라이버즈 부문은 멕시코 랠리에서 우승한 오지에가 총 62점으로 선두로 나섰고, 에반스(54점)와 뉴빌(42점), 로반페라(40점), 타낙(38점)의 순이다. 매뉴팩처러즈 챔피언십은 토요타가 110점으로 현대(88점)을 앞서고 있다.

2020 WRC 제4전 아르헨티나 랠리는 4월 23일부터 26일 열릴 예정이다.

(706)

Be the first to comment on "[2020 WRC 제3전 멕시코 랠리] 현대의 오토 타낙, 역전 가능성 남겨뒀지만…. 토요타의 S. 오지에 시즌 첫 승"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