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슈퍼6000 제3전] 오일기, “최고의 레이싱 대회에 최고 클래스 팀의 고민은?”

<오토레이싱>은 7월 5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길이 4.346km)에서 열린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제3전이 끝난 후 참가 드라이버들에게 관련 내용을 묻는 질문을 보냈다. 다음은 예선과 결선에서 10위를 한 오일기(플릿-퍼플 모터스포트)가 회신한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편집자).

오일기. 사진=슈퍼레이스

오일기. 사진=슈퍼레이스

2전을 마친 후 제3전이 개최되기 전까지 어떤 일이 있었는가?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셋팅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다. 타이어가 바뀐다는 것을 알았지만 연습 당일까지 해당 타이어를 받지 못해 사이즈 변화에 따른 셋팅 고민이 많았다. 정말 최고의 레이싱 대회에 최고 클래스 팀이 가져야하는 고민인가 싶다.

 

예선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한 것과 결과에 대한 평가는?

바뀐 타이어에 대해 무척 당황했다. 연습 한 타임에 모든 걸 걸어야하다니 모험 아닌 모험을 해야만 했다. 한 바퀴 그 이상은 없었다. 앞으로가 더 고민이다.

 

21랩 동안의 자신의 결선 레이스 리포트와 경기를 마친 후 소감을 밝히면?

스타트 때의 사고로 가장 뒤에서 달렸다. 언제나처럼 최선을 다해 달렸고 힘든 결승이었다.

 

자신을 아껴주는 팬들과 후원사에게 하고 싶은 말은?

좋은 성적보다 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레이스를 하겠다. 단순한 순위 경쟁보다 나의 레이스는 팬들이 바라는 박진감과 감동을 선사할 수 있도록 언제나 노력 한다. 응원 많이 부탁드린다.

Be the first to comment on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슈퍼6000 제3전] 오일기, “최고의 레이싱 대회에 최고 클래스 팀의 고민은?”"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