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넥센스피드레이싱, 14~15일 태백스피드웨이서 최종전 개최

넥센스피드레이싱이 14~15일 강원도 태백스피드웨이(길이=2.5km)에서 최종 라운드로 열린다.

넥센스피드레이싱이 14~15일 강원도 태백스피드웨이(길이=2.5km)에서 최종 라운드를 개최한다. 사진=KSR

대회 최고 종목인 ‘GT-300 클래스’는 최종 라운드에서 결과가 가려질 만큼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예정이다. 김재우(오일클릭)는 4라운드에서 7위로 주춤했지만 137점으로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이어 4라운드 3위를 기록했던 송병두(오일클릭)가 135점으로 선두를 바짝 추격하고 있고, 이현재(MC2-범스)는 120점으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종합 포인트 경쟁에는 핸디캡 변수도 눈여겨볼 점이다. 종합 포인트 1~3위를 기록하고 있는 선수 모두가 핸디캡을 이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김재우는 90kg, 송병두 100kg, 이현재 40kg의 무게를 감당하면서 경쟁자들과 우승을 다퉈야 한다.

국내 유일한 SUV 경주 대회인 ‘엔페라 R-300 클래스’에서는 김종철(오버리미트&기름집닷컴)의 우승이 점쳐지고 있다. 김종철은 종합포인트 140점으로 2위 최은준(엑사 레이싱팀, 117점)보다 23점을 앞서고 있어 완주 시 종합 우승을 달성할 수 있다. 이어 이찬희(TEAM NUVAST)가 106점으로 뒤를 잇고 있다. 이밖에 하드론 GT-200과 엔페라 GT-100, KSR-GT, 불스원 TT-100/TT-200, 하드론-챌린지, 타임타켓 등 클래스별 시즌 챔피언을 위한 막판 경쟁도 뜨거워질 전망이다.

대회 최고 종목인 ‘GT-300 클래스’는 최종 라운드에서 결과가 가려질 만큼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예정이다. 사진=KSR

코리아스피드레이싱 김기혁 대표는 “올 한해 코로나19로 인해 관람객, 자동차 동호인, 기업 관계자들과 함께 하지 못했다”라며 “어려운 환경에서 마지막 체커기를 받기 위해 최선을 다해준 레이서들과 오피셜 그리고 스폰서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마지막까지 대회 방역에 힘써준 태백시 관계자를 비롯해 태백시장에게도 감사를 전하며 이번에도 철저한 방역으로 안전하게 대회를 마무리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2020 넥센스피드레이싱은 이번 라운드를 마지막으로 올해 시즌을 마감한다.

(39)

Be the first to comment on "2020 넥센스피드레이싱, 14~15일 태백스피드웨이서 최종전 개최"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