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넥센스피드레이싱 최종전 엔페라 GT-100] 이준수, 올 시즌 최고의 별로 우뚝! 서동민, 최종전 우승

2020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엔페라 GT-100은 이준수(HSR학산레이싱)가 최고의 별이 됐다.

2020 넥센스피드레이싱 최종전 엔페라 GT-100 시상식, 좌측부터 2위 이준수, 우승 서동민, 3위 표중권(사진=전현철 기자)

15일 강원도 태백스피드웨이(길이 2.5km, 20랩=50km)에서 열린 2020 넥센스피드레이싱 최종전에서 서동민(W.O.T레이싱)이 25분35초738로 우승했고, 이준수가 2위로 들어오면서 시리즈 챔피언이 되었다.

예선에서 표명섭(청주오토라인&파워클러스터)가 1분06초552로 서동민에 0.249초 차 앞서 폴 포지션을 차지했다. 총 125점으로 시리즈 종합선두인 이준수가 3그리드에 자리잡았다. 그 뒤로 박종필(홍카)와 윤병식(팀디젤터보), 김영민(청주오토라인&파워클러스터), 조흠현(프로시드)에 이어 시리즈 종합3위(120점)인 표중권과  종합 2위(121점)인 전태정이 나란히 8,9그리드로 역전에 대한 희망을 이어가게 되었다.

2020 넥센스피드레이싱 최종전 엔페라 GT-100 결선에서 선두로 달리는 서동민

롤링스타트로 시작된 결선은 서동민이 쾌조의 스타트를 끊고 표명섭을 추월하면서 막을 열었다. 표명섭은 이준수의 공격을 막아내며 2위를 지켰다. 하지만 롤링스타트 과정에서의 문제을 일으킨 것이 발견 돼 페널티가 주어졌다. 이에 따라 7랩째  피트 스루을 이행하면서 순위가 떨어졌다. 지난 4전에서의 3위를 해 핸디캡 피트 스루를 이행해야 하는 표명섭으로서는 아쉬운 순간이었다. 서동민과 이준수, 박종필의 순으로 선두권이 형성됐다.

2020 넥센스피드레이싱 최종전 엔페라 GT-100 결선에서 접전을 벌이는 경주차들(사진=전현철 기자)

8랩째, 김정대(다이나믹)의 경주차가 트러블로 코스에 멈춰 구난작업 및 안전을 위해  세이프티 카가 10랩째에 투입됐다. 상황이 정리된 뒤 13랩째에 경기가 재개되는 순간 4위 표중권이 박종필을 제쳤다. 표중권은 이후 이준수보다 빠른 페이스를 보여 차이를 줄였지만 추월까지는 무리가 있었다.

2위로 달리고 있는 이준수와 그 뒤를 따르는 표중권(사진=전현철 기자)

결국 서동민이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으면서 최종전을 가져갔고, 이준수가  표중권에 1.2초 차 앞서면서 2, 3위가 정해졌다. 4위인 조흠현에 이어 서보석(JD ENG), 김영민, 인중규(W.O.T)의 순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시리즈 종합포인트는39점을 추가한 이준수가 총164점으로 표중권(157점)에 앞서서 챔피언이 되었고,  최종전에서 우승한 서동민이 총 143점으로 3위가 되었다. 이준수는 시상식에서 故 윤승용에 대한 추모 문구가 담긴 유니폼 뒷모습을 보이면서 애도의 뜻을 보이기도 했다.

2020 넥센스피드레이싱 최종전 엔페라 GT-100 시상식에서 故 윤승용의 이름과 드라이버 활동당시 엔트리인 46번이 새겨진 패치를 보이고 있는 이준수(사진=전현철 기자)

(67)

Be the first to comment on "[2020 넥센스피드레이싱 최종전 엔페라 GT-100] 이준수, 올 시즌 최고의 별로 우뚝! 서동민, 최종전 우승"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