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 챔피언 탈환 성공한 ‘엑스타레이싱’, 시즌 최종전 기념 금호타이어의 기운 받았을까?

금호타이어가 2020년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최종전을 뜻깊게 준비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엑스타 레이싱 타이어

바로 엑스타레이싱팀만을 위한 특별한 타이어를 선보인 것. 최종전을 앞두고 카메라에 포착된 엑스타레이싱팀의 슬릭타이어는  옆면에 #2020 ECSTA RACING #We Are Together라는 문구를 중심으로 위쪽에 정의철과 노동기, 이정우의 이름을 새겼다. 왼쪽 아래는 팀의 신영학 치프 미캐닉과 김진표 감독을 비롯한 팀원들 그리고 오른쪽은 금호타이어 연구소와 마케팅 담당자들의 이름을 넣은 스티커가 붙어있다.

이 타이어를 신고 경기에 출전한 것에 대해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올 시즌 어려운 상황에서도 함께 최선을 다했던 드라이버와 팀 스탭 그리고 회사의 연구원들과 담당자들이 서로를 격려하는 차원에서 제작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된 기운이 통한 것일까? 엑스타레이싱팀은 결선에서 정의철이 2위를 해 총 103점을 획득, 4위를 한 최명길(아트라스BX, 101점)을 앞서 2016년 시즌 이후 4년만에 두번째 드라이버 챔피언을 차지했다. 팀 또한 정의철과 이정우(7위)를 해  30점을 추가한 225포인트로 2위인 아트라스BX(204점)를 제치고 탈환에 성공했다.

(466)

Be the first to comment on "더블 챔피언 탈환 성공한 ‘엑스타레이싱’, 시즌 최종전 기념 금호타이어의 기운 받았을까?"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