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데뷔 앞둔 니키타 마제핀, 부적절한 동영상으로 낙마할까?

2021시즌 하스 팀 소속으로 F1 데뷔가 예정된 니키타 마제핀(21, 러시아)이 부적절한 처신으로 구설수에 휘말렸다.

니키타 마제핀(사진=하스 F1)

최근 마제핀은 자신의 SNS를 통해 차의 조수석에 있는 사람(마제핀 본인으로 알려짐)이 뒷좌석이 여성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는 동영상을 올렸다. 문제의 동영상은 삭제되었지만 이미 인터넷을 통해 퍼진 뒤였다.

파문이 확산되자 하스 F1팀은 ” 마제핀의 행동을 용납하지 않으며 SNS에 동영상이 게시되었다는 사실도 팀에게 혐오스러운 일이다”라고 비난하며 “이 문제는 내부적으로 처리되고 있어 현재로서는 더 이상 언급할 수 없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마제핀 역시 “F1 드라이버로서 더 높은 기준을 유지해야 한다. 나 자신과 많은 사람들을 실망시켰음을 인정한다”고 사과했다.

니키타 마제핀은 러시아 굴지의 부호로, 암모니아 및 질소비료를 비롯한 대규모 화학제품 제조회사인 우랄쳄(Uralchem)의 대주주이자 이사인 드미트리 마제핀의 아들이다. 2016년 유로피안 F3를 거쳐 2018년 GP3에서 종합 2위에 오른 뒤 2019년부터 F2에 출전, 2년차인 올 시즌에는 종합 5위를 기록했다. 최근 하스 팀과 2021년부터 다년계약을 맺고 F1 출전이 확정된 상태였다.

 

(430)

Be the first to comment on "F1 데뷔 앞둔 니키타 마제핀, 부적절한 동영상으로 낙마할까?"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