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개막전] 이대준, 엔페라 GT-300 폴 투 피니시

이대준(우리카프라자)이 넥센스피드레이싱 개막전 엔페라 GT-300 클래스를 폴 투 피니시로 장식했다.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개막전 GT-300에서 우승한 이대준. 사진=전혀ㄴ철 기자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개막전 GT-300에서 우승한 이대준. 사진=전현철 기자

14일 인제스피디움 A코스(길이 2.577km, 20랩=51.54km)에서 열린 이날 대회에서 이대준은 오프닝부터 파이널 랩까지 단 한차례의 접전도 허락하지 않는 완벽한 질주를 펼치며 26분29초072의 기록으로 포디엄의 정상에 우뚝 섰다. 7그리드에서 떠나 꾸준하게 순위를 끌어올린 이현재(범스모터스포츠)가 6초618이 뒤진 26분35초690으로 2위를 했고, 같은 팀의 장진호가 26분39초499로 시상대의 남은 자리를 채웠다.

노면이 젖은 상태에서 막을 올린 결선 오프닝 랩은 이대준이 대열을 이끄는 가운데 예선을 2위로 통과한 이승훈(킥스레이싱)이 5그리드에서 떠난 장진호에게 길을 내주며 3위로 주저앉으며 문을 열었다. 이후 이승훈의 페이스가 떨어지면서 8랩이 경과하자 이대준, 이현재, 장진호, 구본웅(브랜뉴레이싱), 김준서(비트알앤디), 박성연(우리카프라자) 등의 순서로 짜여졌다.

인상적인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한 레이스는 20랩을 가장 먼저 주파한 이대준이 체커기의 주인공으로 선정됐다. 이현재, 장진호, 구본웅, 박성연, 김준서, 문대환(HSD&CUST), 신용환(뉴스토리), 박민우(익서스레이싱) 송재필(팀WSP-아주자동차대학)이 각각 2~10위로 포인트 피니시를 챙겼다.

경기가 끝난 후 이대준은 “평소에 날씨와 노면 등 상황에 맞춘 시뮬레이션을 통해 미리 경험한 것이 빗길 레이스에서 많은 도움이 됐다”며 “우리카프라자의 송병두 감독을 비롯해 오일클릭 등 후원사와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4 Comments on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개막전] 이대준, 엔페라 GT-300 폴 투 피니시"

  1. 아래 사진속 차량은 이대준 선수 차량이 아니네요 ㅠㅠ

  2. 중간에 차량 사진은 송재필 선수 차량 사진입니다.
    수정해주세요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