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ASA 6000클래스 출사표⑪] 볼가스레이싱, “시스템은 완벽, ‘돌풍’ 넘어 ‘태풍’으로 간다”

<오토레이싱>은 4월 27~28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막전을 치르는 2019 시즌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ASA 6000클래스 볼가스레이싱(대표 김재익)의 출사표를 들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올 시즌 첫 출전하는 볼가스는 지난 시즌 CJ로지스틱스에서 활약했던 김재현이 원 톱으로 나선다. 다음은 김재익 대표의 회신내용을 정리한 것이다(편집자).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ASA 6000클래스에 출전하는 볼가스레이싱팀의 김재현. 사진=ㅅㅠ퍼레이스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ASA 6000클래스에 출전하는 볼가스레이싱팀의 김재현. 사진=슈퍼레이스

Q: 스토브리그 동안 팀의 변화와 개선을 위해 중점을 둔 부분은?

우리는 올해 첫 시즌을 맞는다. 팀 캠프와 장비 그리고 경주차까지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출발했다. 그렇기에 기존 팀에 비해 바쁘고 촉박한 시간을 보낼 수밖에 없었다.

 

Q: 팀의 라인업을 소개하면?

지난해까지 ENM 모터스포츠와 CJ로지스틱스에서 활동했던 김재현과 함께 간다. 김재현은 교과서적으로 성장해온 드라이버로 3년 동안의 스톡카 경험을 바탕으로 팀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Q: 팀이 레이스에서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거두기 위해 하는 역할은?

앞서 밝힌 것처럼 우리에게는 첫 시즌이다. 모든 것이 부족한 상태지만 한국타이어(김재현은 3년 동안 금호타이어를 사용했다)를 공급받고, 일본에서 오랫동안 한국타이어를 연구한 키노시타 미츠히로와 엔지니어 계약을 맺었다. ‘돌풍’을 일으키기 위해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고, 미캐닉들도 충분한 경력을 갖고 있다.

 

Q: 공식테스트 결과 가장 시급하게 개선해야 할 것을 꼽는다면?

팀 시스템은 아직 안정화되지 않았지만 시간이 해결해 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 그렇게 조급하지는 않다.

 

Q: 지난 시즌보다 랩 타임이 크게 단축됐다. 이에 대한 팀의 분석 결과는?

우리 팀은 이와 관련해 완성되지 않은 경주차로 테스트를 진행, 정확한 판단을 할 수 없다. 다만 모든 팀들이 말하는 것처럼 배기시스템의 영향일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공개테스트에서 주행중인 김재현. 사진=슈퍼레이스

공개테스트에서 주행중인 김재현. 사진=슈퍼레이스

Q: 최고의 성적을 올리기 위해 수반되어야 할 접근방식은?

팀 운영은 경험이 없다. 꾸준히 연구하고 공부하면서 드라이버와 미캐닉, 엔지니어 이 3박자가 톱니바퀴처럼 잘 맞물려 돌아갈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할 예정이다.

 

Q: 올 시즌은 사실 예측이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주관적인 입장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둘 팀들을 꼽는다면? 그리고 그 이유는?

늘 챔피언 후보로 이름을 올리는 ‘아트라스BX’와 지난 시즌 좋은 성적을 낸 ‘서한GP’ 그리고 ‘엑스타레이싱’이 올해도 기세를 이어갈 것 같다. 물론 우리도 앞서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Q: 올 시즌 팀의 각오와 포부를 밝히면?

2019년 새롭게 창단한 볼가스 레이싱입니다. 김재현과 함께 경기마다 최고의 레이스를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지켜봐 주시고,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팀명: 볼가스레이싱팀 창단연도: 2019팀 대표: 김재익 감독 또는 단장: 김재익 치프 미캐닉: 이재하 팀 연락처와 담당자: 010-4140-33※※

Be the first to comment on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ASA 6000클래스 출사표⑪] 볼가스레이싱, “시스템은 완벽, ‘돌풍’ 넘어 ‘태풍’으로 간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