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ASA 6000클래스 출사표⑫] 원레이싱, “성적? 찾아가야 할 부분이 아직은 많다”

<오토레이싱>은 4월 27~28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막전을 치르는 2019 시즌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ASA 6000클래스 원레이싱(대표 유병욱)의 출사표를 들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올 시즌 첫 출전하는 원레이싱은 권재인을 원 톱으로 내세웠다. 다음은 유병욱 대표의 회신내용을 정리한 것이다(편집자).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ASA 6000클래스에 출전하는 권재인. ㅅㅏ진=원레이싱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ASA 6000클래스에 출전하는 권재인. 사진=원레이싱

Q: 스토브리그 동안 팀의 변화와 개선을 위해 중점을 둔 부분은?

출전이 오랜만이어서 개선보다는 찾아가야할 부분이 많다. 올해는 드라이버 적응력과 새로운 레이스 카로 팀과의 호흡을 맞춰나가는 것이 팀의 중점 사항이다.

 

Q: 팀의 라인업을 소개하면?

올 시즌 엔트리 넘버 #23의 권재인은 지난 2016~2018년까지 슈퍼레이스 GT클래스에서 에너지 넘치는 활약을 펼쳤다. 청소년기에 카트로 입문, 그 이후에는 공백기도 있었지만 빠른 적응력을 보여주며 슈퍼 6000클래스에 도전한다.

 

Q: 팀이 레이스에서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거두기 위해 하는 역할은?

데이터 분석과 영상자료는 기본이다. 차의 특성에 대해 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고, 타이어를 이해하려고 노력중이다. 팀, 미캐닉, 드라이버의 커뮤니케이션과 호흡이 빠른 시간에 좋은 성적을 올리는 중요 포인트다. 다.

 

Q: 공식테스트 결과 가장 시급하게 개선해야 할 것을 꼽는다면?

올해도 규정의 변화가 있었다. 우리는 더 많은 테스트가 필요하다.

공식테스트에서 모습을 드러낸 원레이싱의 스톡카. 사진=원레이싱

공식테스트에서 모습을 드러낸 원레이싱의 스톡카. 사진=원레이싱

Q: 지난 시즌보다 랩 타임이 크게 단축됐다. 이에 대한 팀의 분석 결과는?

작년 우리는 이 클래스에 없었다. 그렇기에 정확하게 분석할 수 없지만 출력의 증가가 랩타임 단축으로 이어졌다고 보고 있다. 타이어의 성능은 개선되고 드라이버의 테크닉은 향상되는 것 같다.

 

Q: 최고의 성적을 올리기 위해 수반되어야 할 접근방식은?

우리는 이제 걸음마를 뗐다. 최소한 같이 가기 위해서는 다른 팀들보다 두배 세배 아니 그 이상으로 노력하고 공부하는 것 밖에 없다.

 

Q: 올 시즌은 사실 예측이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주관적인 입장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둘 팀들을 꼽는다면? 그리고 그 이유는?

앞서 밝힌 것처럼 모든 팀들에게 배울 것이 많다. 그렇기에 현재로서는 경쟁할 모든 팀들이 어떤 결과를 낼지 예상할 수 없다.

 

Q: 올 시즌 팀의 각오와 포부를 밝히면?

차근차근 발전하는 모습으로 다가가겠다.

 

팀명: 원레이싱 창단연도: 2011팀 대표: 유병욱 감독 또는 단장: 유병욱 치프 미캐닉: 유병욱 팀 연락처와 담당자: 010-8889-11※※ 임민진

 

Be the first to comment on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ASA 6000클래스 출사표⑫] 원레이싱, “성적? 찾아가야 할 부분이 아직은 많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