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슈퍼6000 제3전] 노동기, “초반 강한 어택으로 순위 상승…무게 부담으로 더 이상의 진전은?”

<오토레이싱>은 7월 5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길이 4.346km)에서 열린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제3전이 끝난 후 참가 드라이버들에게 관련 내용을 묻는 질문을 보냈다. 다음은 예선 7위, 결선에서는 5위를 한 노동기(엑스타레이싱)이 회신한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편집자).

노동기. 사진=슈퍼레이스

노동기. 사진=슈퍼레이스

2전을 마친 후 제3전이 개최되기 전까지 어떤 일이 있었는가?

경기장이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용인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로 변경됨에 따라 새로운 셋업계획을 준비했다.

 

예선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한 것과 결과에 대한 평가는?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새로운 셋업을 찾기 위해 여러 시도를 했고 그 중 가장 적합한 셋업을 선택해 준비했다. 이번에는 개인적으로 조금 아쉬운 마음이 있지만 다시 경기할 때는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21랩 동안의 자신의 결선 레이스 리포트와 경기를 마친 후 소감을 밝히면?

초반에 강한 어택으로 좋은 포지션을 만들었지만 무게의 부담을 아직은 다 이겨내지 못했다. 5위라는 포인트 피니시를 했고, 이번 라운드를 통하여 많은 부분들을 얻었다. 다음 경기가 기대된다.

 

자신을 아껴주는 팬들과 후원사에게 하고 싶은 말은?

코로나 상황속에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좋은 환경 속에서 대회를 출전할 수 있게 도와주시는 팀 그리고 후원사에게 감사의 말씀 전한다. 또 직관을 하지는 못하지만 방송을 통해 라운드를 거듭하면서 성장하는 모습과 박진감 넘치고 멋진 레이스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엑스타레이싱팀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