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최종전 BMW M] 1~3위 한상규·김지훈·김효겸 기자회견

11월 29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BMW M 클래스 최종전에서 1~3위를 한 한상규(V8), 김지훈(자이언트모터스), 김효겸(준피티드레이싱)이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다음은 회견내용을 문답식으로 정리한 것이다(편집자)

2020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최종전 BMW M 클래스 입상자 기자회견. 왼쪽부터 2위 김지훈, 우승 한상규, 3위 김효겸입상 소감을 밝히면?

한상규: 오늘 날씨가 추워서 걱정을 했다. 다행히 기온이 더 떨어지기 전에 결선을 치러서 안전하게 마친 것 같다. 올 한해 열심히 해온 것처럼 오늘도 최선을 다해 우승할 수 있었다. 감사드린다.

김지훈: 올해가 첫 시즌이었다. 많은 것을 배우고 나름 열심히 준비했는데 운이 좋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

김효겸: 뒤에서 출발해 3위까지 할 줄 생각을 못했다. 추운 날씨에 레이스가 열리는 것을 감안해 준비했는데 행운이 따라 3위와 시리즈 챔피언을 획득했다. 매우 기쁘다.

 

(한상규) 예전 슈퍼레이스나 DDGT, GTM 등에 참가하다가 오랜만에 복귀했는데?

예전 GT 경기에 출전하다가 올해 거의 순정 상태인 BMW M4로 참가했다. 시스템이 완전히 달라서 처음에는 고생했지만 열심히 공부하고 많이 노력했다. 후반에 다른 드라이버들과 비슷하게 갈 수 있는 정도까지는 왔다.

 

(김효겸) 지난 3전 후 독주는 안된다고 했는데 결국 저지하고 챔피언이 됐다? 

결과적으로 권형진 드라이버 덕분에 시즌 챔피언이 되었기에 공을 돌리고 싶다. 오늘 레이스도 권형진의 파이팅이 없었다면 내가 챔피언이 되지 못했을 것이다. 그의 주행을 보면서  많은 것을 연구하고 배웠다. 어찌되었든 3년동안 부단히 노력한 끝에 시즌 챔피언이 되어서 감회가 새롭다.

 

(김효겸) 벨로스터 N 원메이커 레이스에서 챔피언 경쟁을 했었던 박동섭(위드레이싱)이 내년에는 GT1 출전을 선언했다. 다시 한번 경쟁해볼 생각은 없는지?

기회가 주어지면 재미나게 경쟁하고 싶다. 자신감은 있다. 하지만 레이스는 어느 클래스든지 만만찮은 실력자들이 있다. 나는 소질도 없고 감도 없다.  경쟁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그만큼 노력해야 한다는 자세로 임하고 있다.

(58)

Be the first to comment on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최종전 BMW M] 1~3위 한상규·김지훈·김효겸 기자회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