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기획 ②] 준피티드레이싱, “창단 후 첫 우승 바탕으로 최강팀으로 도약할 것”

<오토레이싱>은 신년 기획으로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에 참가하는 팀들의 시즌의 각오와 목표에 대해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그 두 번째 순서로 2020 시즌은 팀 창단 후 첫 우승을 거둔 ‘준피티드레이싱’이 밝힌 시즌 전망을 게재합니다(편집자).

준피티드레이싱. 사진=슈퍼레이스

새해가 밝았다. 팀을 응원하는 팬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새해 인사를 하면?

지난 한 해 동안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팬 여러분들의 성원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올해는 팬 분들 모두 소망하시는 일 모두 이루시고, 모두 건강하시길 바라고 변함없는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

 

지난 시즌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비정상적인 스케줄을 소화했다. 그렇기에 팀 운영과 관련해서도 많은 어려움이 있었을 것 같은데?

지난해는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대부분의 경기가 더블라운드로 진행됐다. 그러다보니 드라이버는 물론 미캐닉과 팀 스탭들에게 체력적으로 정신적으로 많은 스트레스를 준 것 같다. 특히 토요일 결선이 끝난 후 다음 경기를 준비하기까지의 시간이 짧았던 것이 가장 큰 어려움이었다.

 

정말 어려운 상황에서도 한 시즌을 마감했다. 원하는 목표를 거뒀는지 궁금하다. 목표 달성과 관련한 의견과 아쉬웠던 점은 무엇인가?

일단 모든 라인업이 처음으로 합을 맞춰 시작해본 시즌이었다. 그리고 팀 창단 후 첫 우승을 한 경기도 있었던 만큼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시즌과 달리 전반적으로 예측이 가능할 것 같다. 스토브리그 동안 팀의 변화와 개선을 위해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올해도 지난 시즌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다. 개막전과 시즌을 준비하면서 동계훈련에 집중하는 등 더욱 더 발전된 모습으로 나가겠다.

 

올 시즌 팀의 드라이버 라인업과 결정하게 된 배경을 들려주면?

팀 드라이버 라인업은 지난 시즌과 같다. 즉 감독 겸 드라이버로 박정준이 출전하고, 황진우와 하태영이 운전대를 잡는다. 그렇다고 팀 전체의 계획이 확정된 것은 아니어서 더 다듬을 부분도 있는 것 같다.

 

올 시즌 팀의 운영과 관련해 달라졌거나 변화가 예상되는 부분을 미리 밝힌다면?

전반적인 메니지먼트는 크게 변화가 없다. 그러나 올해는 슈퍼6000 클래스와 GT1에서 우승을 다투는 강팀으로 자리를 잡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팀의 레이스 활동을 지원하는 후원사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하고 싶은 말은?

ASA 휠과 ‘디야 오일’, ‘엑사’, ‘ptt 오일’ 등에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휠과 오일을 레이스 카에 사용한다면 성능은 보장이 된 것이다. 많은 이들이 사용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

 

올 시즌 팀이 원하는 목표를 거두기 위해서 가장 필요로 하는 부분은 무엇인가?

조심해야 할 부분이라기보다는 팀 구성원들 개개인이 레이스에 대한 열정을 잊지 않는 것이 다.

 

참으로 어려운 질문이다. 올 시즌의 챔피언 후보와 그 이유를 밝히면?

참가하는 팀과 드라이버들이 모두 우승을 할 수 있는 역량과 자질을 갖고 있다. 이 때문에 예상이 너무 힘들다. 올해는 지난해보다도 더 치열해질 것 같다.

 

팀의 후원사와 응원하는 팬들에게 약속할 수 있는 성적을 미리 밝힐 수 있나?

성적을 미리 약속 할 순 없을 것 같다. 그렇지만 팀의 목표는 상위권에 진입하는 것이고 가능한 많은 포디엄 피니시를 거두는 것이다.

 

대회 주관사인 슈퍼레이스에게 주문할 사항이 있다면?

우선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올해도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대회가 잘 치러질 수 있도록 우리도 노력해 좋은 결과를 공유하고 싶다.

(526)

Be the first to comment on "[신년기획 ②] 준피티드레이싱, “창단 후 첫 우승 바탕으로 최강팀으로 도약할 것”"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